•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북한 오후 연락사무소 전화에는 응답

북한이 국가 운영의 주요 사항을 결정하는 정치국 회의를 개최했다고 8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회의는 전날인 7일 열렸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재했다. 회의가 열린 장소는 보도에 언급되지 않았다.

회의에서는 Δ나라의 화학공업을 전망성 있게 발전시키는 데 나서는 당면한 문제 Δ수도 시민들의 생활보장에서 나서는 당면한 문제들의 토의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 당 사업에서 제기되는 일련의 규약상 문제와 조직 문제도 논의됐다.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통일전선부가 잇달아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 삼는 담화를 발표하고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폐쇄 발언 등 연일 남쪽을 압박하는 행보를 보였지만, 김 위원장은 이번 회의에서 대남문제에 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은 채 화학공업 발전과 평양시민 생활 향상 방안 등 민생 논의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8일 북한 관영 매채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13차 정치국 회의가 6월 7일 진행됐다"면서 "나라의 자립경제를 더욱 발전시키며 인민들의 생활을 향상하는 데서 나서는 일련의 중대한 문제들이 심도 있게 토의되었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들은 8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13차 정치국회의가 7일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국 위원, 후보위원들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회의에서는 자립경제를 발전시키며 주민들의 생활을 향상시키기 위한 일련의 중대한 문제들이 심도있게 토의되었다고 북한 매체들은 전했습니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댓글 쓰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cmd_comment_do 삭제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