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광화문집회, 박원순 직접 해산 요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도심 집회를 금지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2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이하 범투본)의 집회를 비판했다.
박 시장은 "우리공화당은 당원 건강을 위해 태극기 집회를 취소했다"며 "범투본의 전광훈 목사는 '바이러스에 감염돼 생명이 끝난다 해도 그게 애국'이라는 발언을 했다고 한다. 그 행동이 어떻게 애국인가"라고 규탄했다.
서울 도심 집회를 금지한다는 안내 방송과 함께 곳곳에 현수막까지 붙었지만 마스크를 착용한 집회 참가자들이 계속 모여듭니다.
전광훈 목사를 중심으로 집회를 강행한 주최 측은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난합니다.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보수단체 범국민투쟁본부는 '문재인 대통령 하야'를 주장하며 집회를 강행했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광장 집회가 금지 통보됐지만, 광화문 방향 도로가 마비된 채 1개 차로만이 겨우 확보됐습니다.김영종 종로구청장은 “매주 주말 광화문광장에서 계속되는 집회로 인해 인근 주민들의 불안감이 극에 달한 상태”라며 “범투본 뿐 아니라 이를 위반한 단체들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강경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

댓글 쓰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