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문 대통령 코로나19 대응 심각 단계

67.jpg

 

대통령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연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 들머리발언을 통해 “코로나19 사태가 중대한 분수령을 만났다. 지금부터 며칠이 매우 중요한 고비”라며 “정부는 감염병 전문가들의 권고에 따라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단계로 올려 대응체계를 대폭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3일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정부의 위기경보 단계를 기존의 ‘경계’에서 ‘심각’으로 올려 대응을 강화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코로나19가 중대 분수령을 맞았다”며 “지금부터 며칠이 고비”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규모로 일어나고 있는 신천지 집단 감염 사태 이전과 이후는 전혀 다른 상황"이라며 "기존의 질병관리본부 중심의 방역 체계와 중수본 체제는 일관성을 유지하면서 총리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해 범부처 대응과 중앙정부-지자체의 지원 체계를 한층 강화해 총력으로 대응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확진자 급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ㆍ경북 시민들을 향해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며 “특별관리지역으로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일상으로 하루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사회경제적 피해 지원에 대해서도 소홀히 하지 않겠다.정부가 할 수 있는 지원책은 물론 국회와 함께 협력하여 특단의 지원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댓글 쓰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cmd_comment_do 삭제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