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택시 기사들 코로나19보다 무서운 건 이재웅

\

서울개인택시조합은 24일 서울 서초동 검찰청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타다는 명백한 콜택시에 불과하다”라며 “택시는 지금도 타다와 피 말리는 경쟁을 하고 있는데 법원은 이를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또 “법원의 논리대로라면 타다를 운행하는 기사들이 11인승 렌터카를 뽑고 앱을 만들면 누구나 개별적으로 렌터카를 이용해 택시영업을 할 수 있게 된다”라며 “타다는 택시 생존권을 처참하게 무너뜨리는 명백한 불법 택시다”고 덧붙였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은 25일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타다 OUT! 검찰 강력대응 촉구 결의대회'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조합 관계자는 "변동 가능성은 있지만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규모를 줄여 집회를 진행할 방침이다"고 전했다.

한편, 택시 4개 단체가 내일 국회 앞에서 3만명 이상 모이기로 했던 대규모 집회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잠정 연기됐습니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댓글 쓰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cmd_comment_do 삭제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