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 사퇴

한선교 2020 03 20.png

한선교 당대표가 선거인단 부결 직후 전격 사퇴한데 이어 다른 최고위원 4명 (조훈현, 김성찬, 정운천, 이종명)까지 동반 사퇴한 것이다.
논란이 된 비례대표 추천안에 대해서는 “제가 통합당이 원하는 그런 모양새를 다 받아들이지 못한 것도 아니다”라며 “우리 공관위가 젊음과 전문성 또 전투력이라는 콘셉트를 갖고 첫번째 안에 (영입인재) 두분이 들어가 있는데 다른 좋은 분도 많았다”고 설명했다.
한 대표는 선거인단 투표 전 발언에서 “이번 총선에서 미래한국당 의석수가 20석을 넘어야 한다는 한 가지 생각만 해왔다”며 “내가 정치를 하기 위해 내 사람을 공천했다고 판단한다면 (공천안을) 부결시켜달라”고 했다.
이어 "하지만 저로 인해 당에 분란이 일어나고, 그 여파로 이번 총선이 망하면 안 되니까 (그게 누구인지) 말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댓글 쓰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cmd_comment_do 삭제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