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미 국무부 518 기밀해제 문서

미국이 오늘(12일) 5·18 민주화 운동 관련 기밀해제 문건 일부를 한국 정부에 제공했다는 SBS 취재 내용을 외교부가 공식 확인했습니다.

외교부는 오늘(12일)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2019년 11월 외교 경로를 통해 미국 측에 5·18 민주화 운동 관련 문서의 비밀해제 검토를 공식 요청한 바 있으며 미국 시간으로 11일 (우리시간으로 오늘) 미측은 우리측에 미측 기록물의 추가적인 비밀해제 사실을 설명하고 문서 사본을 전달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미측이 추가로 비밀 해제해 제공한 기록물은 총 43건, 약 140쪽 분량으로 주한미국대사관이 생산한 것을 포함해 모두 미 국무부 문서입니다.

대부분은 과거에 일부 내용이 삭제된 채로 비밀해제됐으나 이번에 미 측은 이 문서들을 완전히 공개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습니다.

미국이 5·18 민주화 운동 관련 기밀 문건 일부를 한국 정부에 제공했다. 추가 비밀 해제된 미국측 문서를 통해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은 5·18 민주화 운동의 진상이 규명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외교부는 12일 “미국 측은 11일 우리 측에 미측 기록물의 추가적인 비밀해제 사실을 설명하고 문서 사본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앞서 외교부는 지난해 11월 주한 미 대사관에 5·18 민주화운동 관련 문서의 비밀해제 검토를 공식 요청한 바 있다.

이번에 추가로 비밀 해제된 기록물은 총 43건으로 약 140쪽 분량이다. 모두 미 국무부 문서로, 주한 미 대사관이 본국에 보낸 전문으로 구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1997년 한국 측에 미 국무부의 5·18 관련 기밀 문서철이 전달된 바 있으나, 실제로 공개된 문서는 극히 일부에 불과했다. 이에 5·18기념재단과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진상 규명을 위해 약 4000쪽 분량의 미 국무부 문서의 완전 기밀해제를 요구해 왔다. 국무부 기밀 문서철에 포함된 문서는 1979년1월~1980년 12월까지 주한 미 대사관과 국무부 사이에 오고 간 전문이 대다수로, 5·18 연구자들로부터 진상 규명의 핵심 단서가 될 수 있다는 평을 받아왔다.

미 국무부가 1980년 5·18 광주 민주화운동과 관련한 미국 측의 기밀 해제된 서류를 오늘(12일) 외교 채널을 통해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복수의 한·미 정부 관계자는 "오늘 미 국무부가 외교부가 지난해 11월 요청했던 5·18 민주화운동 관련 기록물을 외교부에 보냈다"고 오늘 말했습니다.

다만, 이들 관계자는 "이번에 전달된 문건에 어떤 내용이 담겼는지 구체 내용은 분석 과정을 거쳐야 정확히 파악이 가능할 것"이라며 "문건 전량을 5.18 민주화운동 관련 단체에 전달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정부 소식통은 "이번 문건엔 5·18 민주화운동 관련 내용 외에도 40년 전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미국 정부의 평가도 담겨 있는 걸로 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외교부는 지난해 11월 19일 주한미대사관에 5·18 민주화운동 관련 기록물 공개를 요구하는 공문을 보냈습니다.

당시 외교부는 미 국무부뿐 아니라, 다른 미 정부기관들이 보유하고 있는 내용과 기존에 공개됐던 미 기밀문서 3천여 분량에서 누락되거나 삭제된 내용까지 포함한 원본 문서의 이관도 요구해온 걸로 알려졌습니다.

미국이 광주 5.18 민주화 운동과 관련된 미측 기밀 문서 일부를 한국 정부에 전달했다. 그동안 확인되지 않았던 사실이 담겨있을 경우 5.18 운동과 관련된 진상을 추가적으로 규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외교부는 이날 "2019년 11월 외교 경로를 통해 미국 측에 5·18 민주화 운동 관련 문서의 비밀해제 검토를 공식 요청한 바 있다"며 "5월 11일 미측은 우리측에 미측 기록물의 추가적인 비밀해제 사실을 설명하고 문서 사본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외교부는 지난해 11월 19일 주한 미국대사관에 5.18 운동과 관련한 기록물 공개를 요구하는 공문을 보낸 바 있다.

미측이 이번에 제공한 기록물은 총 43건(약 140쪽 분량)으로 모두 미 국무부에서 생산된 문서다. 이중에는 주한 미국대사관이 생산한 것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신규 문서가 일부 포함돼 있는 것 같다"며 "대부분은 기존에 공개된 문서 일부인데 삭제된 부분이 비밀 해제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댓글 쓰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cmd_comment_do 삭제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