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윤미향 내역 못밝힌다 이상한 논리를 펼쳤다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이 정대협(현 정의기억연대) 출신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자가 기부자들이 원치 않아 기부 내역을 공개하지 못한다고 한 것에 대해 “국민을 바보 취급하냐”고 했다.

하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들이 기부자 명단과 기부금 사용처도 구분 못하는 줄 아는가”라며 “윤 당선자는 ‘공개 원치않는 기부자 많아 내역 못밝힌다’고 했는데 기부자가 공개 원치않는 건 기부금 사용 내역이 아니라 자기 실명”이라고 했다.

그는 “하지만 자기 돈 사용처 공개를 결사 반대하는 사람이 있을까”라며 “자기 기부금을 좋은 곳에 쓰는지 의미없는 곳에 쓰는지 심지어 삥땅하는지 전혀 궁금하지 않은 기부자가 있겠나”라고도 했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출신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을 향해 "국민을 바보 취급한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하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민들이 기부자 명단과 기부금 사용처도 구분 못 하는 줄 아는가. 윤 당선자가 국민을 바보 취급하지 않는다면 이런 왜곡이 가능하겠나"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공개 원치 않는 기부자 많아 내역 못 밝힌다'는 방송인 김어준씨의 발언에 윤 당선인이 '그렇다'고 동의한 것에 대해서는 "기부자가 공개 원치 않는 건 기부금 사용 내역이 아니라 자기 실명"이라며 "하지만 자기 돈 사용처 공개를 결사반대하는 사람이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이 14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출신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후원금의 사용 내역을 기부자들이 원하지 않는다며 공개하지 않는 것에 대해 "국민을 바보 취급하는 건가"라고 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국민들이 기부자 명단과 기부금 사용처도 구분 못하는 줄 아는가"라며 이렇게 말했다. 하 의원은 "윤 당선자는 ‘공개 원치않는 기부자가 많아 내역 못밝힌다’고 했는데 기부자가 공개 원치않는 건 기부금 사용 내역이 아니라 자기 실명"이라며 "자기 기부금을 좋은 곳에 쓰는지 의미없는 곳에 쓰는지 심지어 삥땅(빼돌리기)하는지 전혀 궁금하지 않은 기부자나 사용처 공개를 결사 반대하는 사람이 있겠나"라고 했다. 이어 "변명을 해도 그럴듯 하고, 왜곡을 해도 정도껏 해야지 윤 당선자는 국민을 바보 취급한다"고 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14일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이 정의연 대표 시절 위안부 할머니를 위한 기부금을 본인 명의의 개인 명의 계좌로 모았다는 보도에 "조의금을 받기 위한 상주(喪主) 계좌를 공개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정의연은 이날 '5.14 언론보도에 대한 정의연 설명자료'를 내고 "정의연은 2019년 1월 29일 오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빈소를 마련하고 시민장례위원 모집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통상 다른 단체들이 진행하는 것처럼 조의금을 받기 위한 상주의 계좌를 공개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연에 따르면 모금된 조의금으로 발인 당일 노제를 포함한 모든 장례를 치렀으며, 남은 조의금은 평소 고인의 뜻에 따라 시민단체기부와 장학금 전달에 쓰였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댓글 쓰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cmd_comment_do 삭제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