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미래통합당 518폭동 사과?

지난해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입장하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시민들의 거센 항의를 받습니다.

당시 한국당 소속 일부 의원들이 5·18 '폭동', 유공자는 '괴물집단' 등의 잇따른 망언에도 제대로 된 사과나 징계없이 광주를 찾았던 겁니다.

내일 모레 5·18 40주년 행사 참석차 광주를 찾아야 하는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우선 사과부터 했습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우리 당은 단 한 순간도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폄훼하거나 가벼이 생각한 적 없다”며 “이유를 막론하고 5·18 희생자와 유가족, 국민들께 안타깝고 죄송하다”고 밝혔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앞둔 16일 통합당은 주 원내대표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이 같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당 일각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모욕하는 정제되지 않은 발언이 있어 왔고, 아물어가던 상처를 덧나게 했던 일들도 또렷이 기억한다”며 “5·18을 기리는 국민 보통의 시선과 마음가짐에 눈높이를 맞추고 스스로를 돌아보는 계기로 삼겠다”고 했다.

나의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이틀 앞둔 16일 관련 사과문을 발표했다. 21대 국회에서 ‘5·18 민주유공자 예우법’ 개정안 처리에 협조하겠다는 공개 약속도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당 일각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모욕하는 정제되지 않은 발언이 있어왔고, 아물어가던 상처를 덧나게 했던 일들도 또렷이 기억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유를 막론하고 다시 한번 5·18 희생자와 유가족, 상심하셨던 모든 국민 여러분께 매우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설명하면서다.

내가 자유한국당 시절이던 지난해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 등이 한 이른바 ‘5·18 망언’을 공개 사과한 발언이다. 당시 한국당에서는 “5·18은 폭동”(이종명), “5·18 유공자라는 괴물집단에 의해 세금이 낭비되고 있다”(김순례), “5·18은 우파가 결코 물러서면 안 되는 문제”(김진태) 등 발언이 나왔다. 관련 시민단체 등은 “한국당이 이들을 솜방망이 징계하는 데 그쳤다”라며 거세게 비난했다.

 

 

근데 왜 뭐하러 사과함?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댓글 쓰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cmd_comment_do 삭제하시겠습니까?